北, 코로나 핑계로 장마당 격일제 운영

감자에 옥수수가루 뿌려 끼니 때워...주민 상당수 영양실조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1/02/17 [23:31]

北, 코로나 핑계로 장마당 격일제 운영

감자에 옥수수가루 뿌려 끼니 때워...주민 상당수 영양실조

통일신문 | 입력 : 2021/02/17 [23:31]

▲ 북한이 코로나 방역 조치로 장마당 주민들이 타격을 입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북한 캐나다 식량은행에서 온 구호물자로 통일신문 캐나다 통신원 송광호 기자가 보냈다.ⓒ 통일신문(사진 : 송광호 기자)

 

북한당국이 1월 말부터 일부 지역 장마당을 격일제로 운영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코로나방역을 위한 임시 조치로 알려졌지만 장마당에서 생계를 이어가는 주민들은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다. 

평안남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1일 “지난주부터 평안남도 방역당국이 덕천 시내 일부 장마당을 이틀에 한번 개장하도록 지시했다”면서 “덕천지역에서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발생하자 사람들이 밀집되는 장마당부터 제한함으로써 감염을 막아내야 한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라고 RFA에 전했다.

소식통은 “당국이 코로나 방역을 위해서라며 지역이동제한으로 주민들의 발을 묶어 놓더니 이제는 장마당 운영까지 격일제로 제한하고 나서자 주민들은 그러지 않아도 먹고 살기 숨찬 지경인데 장마당 장사까지 제한하면 굶어 죽으란 말이냐며 이번 조치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어서 “코로나사태로 주민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전염병에 걸려 죽는 것보다 당국이 주민들의 생계 활동을 막는 바람에 눈 뜨고 굶어 죽는 사태를 더 두려워한다”면서 “당국의 코로나 방역이란 게 식량공급은 한 번도 없고 주민들을 옭아매는 데에만 주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식통은 또 “당국의 무책임한 방역 조치와 주민 통제로 주민들이 장사를 제대로 못하면서 식량을 구입하지 못해 감자에 옥수수가루를 뿌려 끼니를 때우고 있다”면서 “추운 날씨에 식사조차 제대로 못해 상당수 주민들이 영양실조로 얼굴이 퉁퉁 부은 채 각종 질병에 시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새해 들어 평안북도에서도 코로나로 의심되는 독감 환자들이 여러 명 발생한 지역에 한해서는 방역당국이 사람들이 밀집되는 장마당부터 통제하고 있다”면서 “소독을 핑계로 장마당을 잠정적으로 폐쇄했다가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이틀 만에 개장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현시점에서 가장 활발하게 운영된다는 신의주 장마당도 코로나방역을 핑계로 장마당 개장시간을 수시로 제한하고 있어 장마당 매대 절반이 비어있다”면서 “전국적으로 시장규모가 가장 큰 신의주장마당도 이 모양인데 다른 지역의 장마당 사정은 더 말할 것이 있겠냐”고 반문했다.

한편 평안북도의 경우 주중, 주말과 관계없이 평소 장마당 영업시간은 오후 2시부터 6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승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자강도 만포방사공장 노동자들 휴식시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