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파로 북적이는 모습 공개...공공시설 이용 조절

북한, 코로나로 문 닫았던 양덕온천 재개장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1/02/18 [11:01]

인파로 북적이는 모습 공개...공공시설 이용 조절

북한, 코로나로 문 닫았던 양덕온천 재개장

통일신문 | 입력 : 2021/02/18 [11:01]

북한이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전방위적으로 강화해온 와중에 이달 들어 대형 온천과 스키장을 갖춘 양덕관광시설을 재개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양덕온천문화휴양지의 하늘가에 울려 퍼지는 행복의 메아리' 제목의 기사에서 온천 시설을 이용하는 북한 주민들의 사진과 함께 "뜻깊은 2월에 양덕온천문화휴양지가 문을 연 지도 10여일이 됐다"고 전했다.

 

양덕온천이 원래 겨울철에 운영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난해 연말부터는 시설을 개장했어야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이미 지난해 연초부터 운영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번에 재개장한 양덕온천관광지는 온천 시설뿐만 아니라 승마장과 스키장도 함께 문을 열었다. 다만 국경을 봉쇄한 가운데 북한 주민들의 이용만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설 명절에 방문객들로 북적이는 양덕온천의 모습을 "실내와 야외의 온천장 그리고 종합봉사소, 스키 주로와 승마공원에 넘치는 인민의 행복 넘친 모습"이라고 표현하면서 "물보다 사람이 더 많은 것 같다"는 직원의 발언을 소개했다.

 

북한이 양덕온천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을 재개장하고 인파로 북적이는 모습까지 공개한 것은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분석된다. 또 북한 역시 남한처럼 코로나19 방역 성과에 따라 공공시설 이용 기준을 단계적으로 조절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북한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해 2월 말 양덕온천을 비롯해 릉라인민유원지, 릉라곱등어(돌고래)관, 야외스케이트장 등 공공시설 운영을 중단했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북한 정권의 핵심 생명줄 '고려항공'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