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적·건설적인 토론에 참여할 기회 제공”

세계 청년들 ‘한반도 통일 및 북한주민인권’모의 유엔 대회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들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1/04/08 [09:13]

“협력적·건설적인 토론에 참여할 기회 제공”

세계 청년들 ‘한반도 통일 및 북한주민인권’모의 유엔 대회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들

통일신문 | 입력 : 2021/04/08 [09:13]

 



세계 청년들이 ‘성공적인 한반도 통일 및 북한주민인권’ 주제로 한 최초의 온라인 모의유엔 대회(MUNSCR)를 개최했다.

한반도 통일과 북한의 인권개선을 위해 노력해온 (사)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들 (이하 성통만사)’는 2012년부터 유엔 경제사회 이사회에서 협의 지위를 부여받아 다양한 북한인권 보고서를 정기적으로 제출하고 있다. 이와 같은 경험을 토대로 2021년 언택트 시대에 적합한 온라인 모의유엔를 개최했다.

전체 참가 신청자 수는 106명이었으며, 신청자들의 국적은 모두 36개 국가였다. 최종 심사를 거쳐 60명의 세계 청년들이 한국어가 아닌 영어로 한반도의 통일과 북한인권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진행하고 총 8개의 자체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MUNSCR은 2일부터 4일까지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대륙의 시간대를 고려해 오후 7시부터 새벽까지 매일 진행됐다. 아시아의 참가자들에게는 늦은 시간이고 아메리카 대륙의 참가자들에게는 매우 이른 시간에 시작되었지만 참가자 모두가 놀랍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본 행사는 3일간 진행되었지만 사전에 준비하기 위한 팀들은 이미 반년 이상 온라인을 통해 함께 일해 왔다.

성통만사는 한반도의 평화적인 통일논의, 유엔 메커니즘, 북한의 인권상황 등 본 행사의 주제에 대한 국내외 참가자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별도의 온라인 통일아카데미를 개최해 강연한 영상을 성통만사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태영호 의원,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장, 오준 전 유엔대사, 이메쉬포카렐 유엔 서울사무소 부소장, 고려대 서창록 교수, 아놀드 팡 엠네스티 조사관 등 통일과 북한인권의 대표적인 인사들이 참가했다. 김태훈 성통만사 이사장은 “우리는 한반도 통일을 위해 함께 노력할 수 있다. 남북한의 평화로운 통일은 우리의 평화로운 세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인 최초의 유엔 시민적 정치적 권리위원인 고려대 서창록 교수는 기조연설을 통해 “이번 행사는 한반도 통일과 인권을 위한 현안과 미래 전략에 대한 전 세계 청년들의 이해를 형성하고 고양시킬 것”이라면서 “미래의 인권 지도자들에게 다른 젊은 인권 운동가들과 협력적이고 건설적인 토론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장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4월의 만경대…꽃 경치를 펼친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