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지역 한인독립운동 단체 통합결성

독립기념관, 4월의 독립운동가 전시회 개최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1/04/08 [10:36]

미주지역 한인독립운동 단체 통합결성

독립기념관, 4월의 독립운동가 전시회 개최

통일신문 | 입력 : 2021/04/08 [10:36]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재미한족연합위원회에서 활동하였던 독립운동가 김원용(1896~1976), 전경무(1898~1947), 심영신(1882~1975) 민함나(1888~1952) 선생을 4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개최한다.

기간은 4. 1~ 4. 30일까지 독립기념관 야외 기획전시장(제5·6관 통로)에서 해외한족대회 결의안 등 8점을 선보인다.

김원용(金元容), 전경무(田耕武), 심영신(沈永信), 민함나(閔함나)는 재미한족연합위원회에서 활동하였다. 재미한족연합위원회(在美韓族聯合委員會)는 1941년 4월 19일부터 5월 1일까지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개최된 해외한족대회의 결과 미주 각지에 흩어져 있던 9개 단체를 통합하여 결성되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집행부(執行部)를 두고, 하와이에 의사부(議事部)를 두는 이원체제로 운영된 재미한족연합위원회는 외교활동을 통해 한국 독립의 당위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독립운동에 필요한 자금을 모금,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지원하는 등 재미 한인 독립운동을 이끌었다.

김원용은 1941년 의사부 비서위원이자 영문서기에 선출되어 외교·선전활동에 앞장섰다. 전경무는 1942년 충칭(重慶)특파원으로 임명되어 대미외교 활성화를 위한 자체 외교사무소 설립을 제안하였다. 이에 재미한족연합위원회가 동의하면서 1944년 6월 워싱턴에 외교사무소를 설치했다. 워싱턴 외교사무소에서 김원용은 위원장으로서 사무소의 운영과 한인 사회의 연락망 유지를 담당했다. 

이외에도 1945년 3월 연합부인구제회(聯合婦人救濟會)를 조직하고 민함나는 회장, 심영신은 부회장에 선출되어 국내 동포들에게 구호물품을 보내는 등 지원활동에 힘을 쏟았다.

재미한족연합위원회는 분열되어 있는 미주지역 한인독립운동 단체를 통합하여 결성된 단체라는 점에서 의미를 지니며 그 중심에는 네 선생의 활약이 있었다. 정부는 김원용·전경무·심영신·민함나의 공훈을 기리어 1995년 애국장(김원용, 전경무), 1997년 애국장(심영신), 2019년 애족장(민함나)을 추서했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4월의 만경대…꽃 경치를 펼친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