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온 탈북민들이 이끄는 단체

내고향만들기공동체, 선물나눔 봉사활동 행사

강유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9/23 [14:47]

먼저 온 탈북민들이 이끄는 단체

내고향만들기공동체, 선물나눔 봉사활동 행사

강유미 기자 | 입력 : 2021/09/23 [14:47]

 


내고향만들기공동체에서는 남북통합문화센터·향상교회 후원을 받아 추석선물나눔 행사를 18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봉사자 8(4, 4)이 참가했다. 추석선물로 돼지고기 부위별 세트와 태양의기름(해바라기씨유)을 준비, 남북주민이 한조가 되어 지역에 있는 처인구, 새천년, 보라동, 동백동 등을 직접 방문하여 전달했다.

 

모두가 즐기는 풍성한 한가위라고 하지만 돌아갈 고향이 없는 사람에게 추석이 마냥 즐거운 것은 아니다. 이들에게 작은 위로라도 건네고 싶은 마음에 휴일을 기꺼이 내놓은 봉사자들에 의해 전달됐다.

 

추석선물을 전달받은 사람들 중에는 암 투병 환자, 홀로 한가위를 보내야하는 독고 노인도 있다. 이들은 자신의 집을 직접 찾아준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내고향만들기공동체는 2020년 만들어졌으며 먼저 정착한 사람들이 리더가 되어 이끌어가는 탈북민 단체이다. 지난해에는 지역주민들과 협업하여 용인지역을 답사했고 올해에는 고향음식 만드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행사의 특징으로 남북주민이 짝을 이뤄 봉사를 하는 것이다.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봉사하면서 보다 쉽게 이웃과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만든다.

 

코로나 상황에도 온·오프라인을 병행하여 고향음식 만드는 행사를 5회 진행했다. 추석을 맞아 94일에는 양배추 속을 넣은 함경북도 량강도식 송편을 빚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내고향만들기공동체는 102일 량강도감자오그랑죽, 1016일 함경도 강냉이 국수, 1031일에는 꼬리떡 만들기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함경도 김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