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壇] '그해 겨울 태백'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2/01/21 [18:59]

[詩壇] '그해 겨울 태백'

통일신문 | 입력 : 2022/01/21 [18:59]

 

 

하늘 끝자락에 매달린 땅

그 이름 태백 이라 !

겹겹이 업은 봉우리 마다

백설을 이고

하늘 도시 울타리 쳤네

'천제단'에서 

불어 오는 바람은

수정가루 뿌려 대고

눈부시게 해맑은 햇살은

태백산 신령님의

미소를 닮았네

오! 하늘 아래

백두대간 등줄기에 돌기한

가장 높고 청정한 도시

그 이름 태백 이라.

 

 

 

 

▲ 박경옥 前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 여성부장     ©통일신문

 

 

 

 

박경옥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 이사/전 민추협여성 부장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국제사회에서 존경받는 나라 만들어 갈 것”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