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8.08.16 [16:04]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생활/문화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몽골-대한민국 관계의 미래를 밝게 하는 KGSP(대한민국 장학금)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8.10 12:47

요즘 TV 방송이나 뉴스를 보면 참 보람이 자주 나온다. 바로 KGSP(대한민국 장학금) 수혜자 동문들의 눈부신 활약이 몽골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몽골 학생들의 한국 유학 역사는 러시아, 일본, 미국등 유학 역사와 비교 하면 그리 길지 않다. 올해는 몽골에 민주화 정부가 들어선지 28주년이 되고, 한국 유학 역사를 시작한지 25년이 되는 해이다.



1993년 대한민국 정부는 5명의 몽골 대학생을 초청하여 장학금을 주어 한국의 주요 대학교에서 전문 교육을 받게 하였다. 이 후 25년 동안 500여명이 이 장학금을 수헤하여 여러 분야에서 전문가를 배출하였다.


그동안 대한민국 정부 초청 장학금으로 한국에서 공부한 KGSP 동문들이 몽골에서 여러 분야에서 전문가와 학자로서 맹 활약을 하고 있다. 이들의 활약은 몽골과 대한민국 관계 발전의 중요한 징검다리가 되고 있고, 몽골 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다. 대표적인 활동을 살펴 보면 다음과 같다.

▲ 몽골 과학기술대학교 세르다람 교수

몽골 과학기술대학교 세르다람 교수(KGSP 단국대 동문)는 몽골 사막화 방지를 위해 10여년 동안 활약하고 있다. 그의 활약으로 몽골 초원에 몇 백만 그루의 나무가 심어 졌다. 그는 나무 심기 운동 시민 단체 (My club, NGO)를 만들어 몽골 초원을 푸르게 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 몽골 문화국 쳉겔 영화 정책부장


몽골 문화국의 영화 정책 담당 쳉겔(KGSP 충북대 동문)은 몽골의 영화 사업 정책을 진두지휘 하여 몽골 영화 사업을 널리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그의 홍보 활동의 성과로 세계 주요 영화제에서 몽골 영화들이 수상을 하는 뉴스가 잇따르고 있다.


몽골 국립대학교의 바투투르 교수(KGSP 서울대 동문)는 TV 뉴스에서 지난 6월에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회담에 대해 해설을 하였다. 그는 동북아시아 전문가로서 이미 몽골에서 주목받는 학자로 성장하여 활동을 하고 있다.

몽골 과학기술대 기계공학 대학장인 철명바타르 교수(KGSP 서울대 동문)는 몽골 최고 전문가들을 양성하는 기계공학의 요람인 과학기술대의 학장으로서 그동안 3,000 여명이 넘는 전문가를 양성하였다. 현재 이 대학은 한국의 여러 우수대학교들과 공동 연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주한 몽골 대사관에서 영사로 봉직하는 수흐 오치르 영사(KGSP 연세대 동문)는 한국에 거주하는 몽골 사람들의 안전과 편리한 한국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불철주야로 땀을 흘리고 있다. 현재 한국에서 주재하고 있는 몽골인들 수는 4만명이 넘었다고 한다. 이제 그의 역할이 몽골과 한국 관계 발전에 큰 디딤돌이 되고 있다.


몽골 포스트 기업의 부사장인 텔멩(성균관대 동문)씨는 몽골 우정 사업 활성화를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2016년에 영국기업과 공동으로 몽골에 최초로 첨단 우체국 사업 서비스를 도입시킨 바가 있다.

이 밖에도 많은 KGSP 동문들이 여러 분야에서 전문성을 발휘하고 있다. 몽골 사회에서는 한국 유학생들의 활약으로 한국의 경제 발전과 기술 수준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한국인들의 근면성을 배우게 되었다. 지금 몽골 학생들에게 한국 유학 열풍이 볼고 있다. 그리고, 작년에는 15명의 KGSP 수혜자가 한국으로 가서 미래의 지도자 길을 밟고 있다. 지금 한국 정부는 남북 관계 개선으로 동북아에 새로운 경제 체계를 건설하려고 하고 있다. 몽골이 이의 한 축이 되어 경제 발전의 촉매자 역할을 할 수 있다. 앞으로 KGSP 장학생을 비롯한 한국 유학생들이 몽골과 한국의 관계 개선의 가교가 됨은 물론, 몽골의 경제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이제 몽-한 관계는 새로운 도약의 분기점에 와 있다. 우리 KGSP 동문들은 자신의 의무를 다하고, 능력은 발휘할 때가 왔다. 몽-한 관계 미래는 창공을 비추는 태양과 같이 빛날 것이다.


어트겅바타르(KGSP 연세대), 아시아 개발은행 컨설턴트 2018년 7월


전체 116733 현재페이지 1 / 389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16733 국가보훈처 광주제대군인지원센터, 『한상인(CBMC) 취업박람회』에서 제대군인 우수성 홍보 김유미 2018.08.16
116732 ‘라디오스타’ 김완선부터 주호민까지 모두가 작정하고 ‘더위 파괴왕’ 변신! 김병화 2018.08.16
116731 '백일의 낭군님' 조선 최고 뇌섹남 김선호-경국지색 세자빈 한소희, 탄탄한 주연 라인업 완성! 김병화 2018.08.16
116730 ‘하나뿐인 내편’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훈훈한 분위기 속 완벽 감정 몰입 ‘눈길’ 김병화 2018.08.16
116729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보나, 이지훈♥고원희, 썸 → 연인 고백 직전! 김병화 2018.08.16
116728 ‘선을 넘는 녀석들’ 걸스데이 유라, 첫 등장부터 ‘흥 에너자이저’ 등극! 김병화 2018.08.16
116727 '해투3' 한상진, “노사연, 결혼 직전까지 이무송에게 우리 가족 숨겨” 살벌 ‘大食 가족’ 공개! 김병화 2018.08.16
116726 ‘슈퍼TV 2’, ‘희철 생일+웰컴 백 려욱’ 경축! 겹경사 ‘슈주 파티’ 포착! 김병화 2018.08.16
116725 '아는 와이프' 지성X한지민X장승조, 세상 어색한 여름밤 3자 대면 포착! 김병화 2018.08.16
116724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이유영 집 찾아갔다 ‘설렘 예고’ 김병화 2018.08.16
116723 '마녀의 사랑' 윤소희-현우, 한 여름 밤의 '애틋 허그'! 무슨 일? 김병화 2018.08.16
116722 '거기가 어딘데??' 차태현-조세호-배정남, 큐티뽀짝 ‘아재 트와이스’ 결성! 김병화 2018.08.16
116721 부천시 중3동, ‘쿨타이’전달하며 복지사각지대 발굴 홍보 김병화 2018.08.16
116720 부천시 성곡동만의 특별한 ‘무더위 잠자리 쉼터’ 운영 김병화 2018.08.16
116719 부천시 오정꿈나무들 ‘바다부터 하늘까지~’특별한 체험 다녀와 김병화 2018.08.16
116718 부천시 춘의동 청소년과 함께하는 자율방범순찰 김병화 2018.08.16
116717 의왕시, 부양의무자 기준폐지‘주거급여’사전신청 접수 김병화 2018.08.16
116716 의왕시, 의왕도시공사 사장 재추천 요구 김병화 2018.08.16
116715 의왕 드림스타트, 스포츠 즐기며 무더위 날려요 김병화 2018.08.16
116714 부천시, 주택·도시 분야 도시재생대학 운영 김병화 2018.08.16
116713 부천 상동도서관 ‘호야박사의 신비한 과학실험’공연 김병화 2018.08.16
116712 부천시 퇴근학습길,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더욱 인기 김병화 2018.08.16
116711 부천시 드림스타트, 또래캠프 진행 김병화 2018.08.16
116710 동두천시, 『제73주년 광복절 기념식』개최 김병화 2018.08.16
116709 동두천시 방방곡곡 문화공감 ‘납량 호러 창극 <장화, 홍련>’ 개최 김병화 2018.08.16
116708 동두천시, 새마을남녀지도자와 함께 에너지절약 캠페인 벌여 김병화 2018.08.16
116707 동두천시 시립도서관, 2018년 하반기 길 위의 인문학 운영 김병화 2018.08.16
116706 동두천시 생연1동, “홀몸노인 가족만들기”반려식물 전달 김병화 2018.08.16
116705 동두천시 중앙동 와인삼겹살, 폭염 이기는 이웃 사랑 식사 대접 김병화 2018.08.16
116704 동두천시 송내동 사회단체협의회, 워크숍 개최 김병화 2018.08.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892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