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0.07.06 [08:05]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의 힘은 역시 달랐다! 사진만 봐도 ‘뭉클’ 비하인드 컷 공개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6.14 10:05



‘바람이 분다’ 감우성과 김하늘의 열연이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김보경,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소금빛미디어) 측은 14일, 세밀하게 감정선을 쌓아가며 시청자들의 감성을 두드린 감우성과 김하늘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이혼 후 5년이 지난 도훈(감우성 분)과 수진(김하늘 분)의 달라진 일상과 함께 ‘바람이 분다’는 전환점을 맞았다. 알츠하이머를 숨기고 모든 짐을 혼자 감당하기로 결심한 도훈은 모진 말로 수진을 떠나보냈다. 변해버린 남편의 진실을 알지 못한 채 이별을 선택한 수진. 도훈과의 위태로운 하룻밤으로 그토록 원하던 아이를 갖게 된 수진은 홀로 아이를 낳아 키우기로 결심했다. 서로 사랑하지만 엇갈린 진심은 도훈과 수진의 길을 갈랐다.

 

5년 후 수진은 딸 아람을 키우며 일상의 행복을 되찾았다. 시간 앞에 무력한 도훈은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알츠하이머가 진행된 상태였지만, 수진과 아람만은 잊지 않았다. 두 사람의 행복을 멀리서 지켜만 보며 “선을 넘으면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자신을 다그쳤지만, 기억을 놓치는 증세가 찾아올 때면 절절한 그리움은 본능적으로 수진과 아람을 향했다. 결국 아람의 유치원 입학식을 찾아간 도훈. 수진과 아람을 알아보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도훈이 초콜릿 공방에서 운명적으로 아람을 만났다. 5년을 아껴온 인사를 건네는 엔딩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도훈과 수진의 일상에 다시 찾아들기 시작한 바람이 깊은 감성을 불러오고 있다. 애써 이별했지만 필연적으로 다시 만난 도훈과 수진, 그리고 아람이 이어나갈 인연은 애틋함을 더했다. 여기에는 도훈과 수진의 감정선을 설득력 있게 쌓아온 감우성과 김하늘의 열연이 있었다. 수진을 떠날 수밖에 없었지만,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수진에 대한 사랑만은 선명해지는 도훈의 순애보는 바라보기만 해도 먹먹하다. 세밀한 연기로 알츠하이머 환자의 현실을 리얼하게 그려내는 것은 물론 도훈이 감내해야 했던 시간의 무게까지 전달하는 감우성의 연기는 언제 어디서 터질 줄 모르는 시한폭탄처럼 도훈의 일상에 매복해 눈물샘을 자극한다. 이유도 모르고 멀어지는 도훈에게 상처받은 수진이 이혼을 선택하고 아람을 홀로 키워가는 모습도 공감을 얻었다. 김하늘은 끝까지 도훈과의 관계를 개선해보려던 수진의 고군분투부터 아이라는 마지막 끈까지 끊어져버린 수진의 절절한 눈물까지 폭넓게 구현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독보적 감성 시너지 뒤에는 배우들의 열정이 있었다. 도훈과 수진의 엇갈리는 감정을 절묘하게 표현해야 하는 만큼 매 씬 치열하게 대화를 나누고 감정선을 고민했다. 리허설 중에도 도훈과 수진에 몰입한 두 사람의 눈빛에서 진지함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그런 감우성과 김하늘도 아이 앞에서는 미소가 만발한다. 그리움 끝에 마주하게 된 도훈과 아람의 6회 엔딩은 눈물샘을 자극한 명장면. 아람이와 눈높이를 맞추고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감우성의 눈빛에서도 신중함이 엿보인다. 아람의 손을 맞잡은 김하늘의 얼굴에도 활짝 피어난 미소가 떠날 줄 모른다. 이렇게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따뜻하고 애틋한 ‘바람이 분다’만의 감성 멜로가 만들어지고 있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도훈과 수진의 이야기가 전환점을 맞았다. 감우성과 김하늘의 감정선도 짙어지며 극에 한층 더 빠져드게 될 것”이라며 “애써 이별했지만 필연적으로 다시 만난 도훈과 수진, 그리고 아람이 이어나갈 인연이 어떻게 전개될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바람이 분다’ 7회는 오는 17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전체 170047 현재페이지 11§ion= / 566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69747 '전참시' 최초! 윤두준, 매니저 두 명 동시 제보 '무슨 일?' 김정화 2020.07.02
169746 ‘출사표’ 나나, 본격 구의원 선거운동 돌입 ‘굳세라 기호 5번!’ 김정화 2020.07.02
169745 경기도, 나라장터 대신할 지방조달시스템 자체개발 추진 김정화 2020.07.02
169744 ‘십시일반’ 감독에게 물었다, 올여름 왜 블랙코미디 추리극을 봐야 하는가 김정화 2020.07.02
169743 ‘모범형사’ 손현주, 불편한 상사 장승조와 환장의 대면 공개! 이 형사 콤비 “괜찮을까?” 김정화 2020.07.02
169742 경기도의회 이종인 의원, 제10대 전반기 기획위 최우수위원상 수상 김정화 2020.07.02
169741 광주시 곤지암읍 행정복지센터, 청사 사무실 환경개선 추진 김정화 2020.07.02
169740 광주시, 시청 앞 광장, 시민의 품으로! 김정화 2020.07.02
169739 수지, 과한 꾸밈 없이도 시선 압도하는 화보 장인의 아우라! 김정화 2020.07.02
169738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김유정-한선화, 세상 어색한 식사 시간 ‘뻘쭘’ 김정화 2020.07.02
169737 서울독립영화제2020 작품공모 일정 발표 김정화 2020.07.02
169736 경기도의회 오명근의원 평택 현덕지구 개발사업 관련 정담회 실시 김정화 2020.07.02
169735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교와 함께 취약계층아동 종합적성진로검사 지원 김정화 2020.07.02
169734 배우 박정화, 액션 느와르 영화 '용루각' 출연 확정! 김정화 2020.07.02
169733 경기도의회 김경일 의원,파주상담소에서 후고마을 4단지 아파트 주민 애로사항 청취 김정화 2020.07.02
169732 경기 방방콕콕! 예술방송국 시즌2…무관중 공연 지원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 김정화 2020.07.02
169731 경기도 평화협력정책 경기북부에 방점…총괄부서 북부청사로 이전 김정화 2020.07.02
169730 '우리, 사랑했을까' 잊고 지냈던 꿈과 사랑이 다시 시작된다! 김정화 2020.07.02
169729 고준, '오 마이 베이비' 종영 소감 "먼 훗날 다시 만나고픈 작품" 김정화 2020.07.02
169728 부천시, 7월분 재산세 899억 원 부과 김정화 2020.07.02
169727 부천시, 민간위탁 감사사례집 발간 김정화 2020.07.02
169726 광양소방서 중마119, 골든타임 단축을 위한 펌뷸런스 교육 신재식 2020.07.01
169725 순천소방서, 여름철 물놀이 사고 주의 당부 정준혁 2020.07.02
169724 대구시, 2020년 정부합동평가(정성부분) 전국1위 달성 김정화 2020.07.02
169723 BIAF, 제2회 '11초 애니메이션 영화제' 공모 김정화 2020.07.02
169722 '장르만 코미디' 오만석, "‘코미디’는 해보고 싶었던 장르. 기회 ‘덥석’ 잡았다" 김정화 2020.07.02
169721 김성철,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주연 확정…'낙천X긍정' 첼리스트 한현호 役 김정화 2020.07.02
169720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고준, 행복 절정에서 맞은 맴찢 이별! 오늘(2일) 결말 궁금증↑ 김정화 2020.07.02
169719 ‘라디오스타’ 조한선, 배우 인생 스토리→짠내 폭발 ‘눕방’ 개인기까지! 허당美 폭발! 김정화 2020.07.02
169718 안산시 한우연구회, 감자로 이웃 사랑 실천 김정화 2020.07.02
 1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다음  5669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