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9.08.18 [12:01]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송강X윤경호X오의식 개성 충만한 케미요정 ‘신스틸러’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7.18 10:08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송강,윤경호,오의식이 시선을 사로잡는‘케미요정’으로 꿀잼을 예고한다.

오는7월31일 첫 방송되는tvN새 수목드라마‘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연출 민진기,극본 노혜영 고내리,제작 더문씨앤엠/이하‘악마가(歌)’)측은18일,사진만 봐도 범상치 않은‘신스틸러’ 3인방 루카(송강 분),강과장(윤경호 분),강하(오의식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하립(정경호 분),모태강(박성웅 분)과 붙기만 해도美친 케미를 자랑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악마가’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 분)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건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다.자신이 누렸던 성공이 한 소녀의 재능과 인생을 빼앗아 얻은 것임을 알게 된 하립이 소녀와 자신,그리고 주변의 삶을 회복시키며 삶의 정수를 깨닫는 이야기를 그린다.괴테의 고전 명작‘파우스트’를 모티브로 한 판타지적 설정 위에 현실적인 이야기를 녹여내며 차원이 다른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전작의 색을 완벽하게 지우고‘영혼의갑을관계’로 돌아온 정경호,박성웅의 연기 변신은 드라마 팬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여기에 두 사람과 완벽한 호흡으로 극적 재미를 배가시켜줄 송강,윤경호,오의식의 하드캐리도 기대를 증폭한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색깔로 안방극장에 특별한 웃음과 재미를 선사할‘악마가’.공개된 사진 속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는 루카,강과장,강하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먼저 몬테네그로에서 온 꽃미남‘루카’로 활약할 송강은 주변을 밝히는 청량함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하립의 신예 어시스턴트인 그는 못 다루는 악기가 없는‘음악 천재’로 꿈을 좇아 한국으로 가출을 감행한4차원 소년.악마도 홀려버릴 훈훈한 비주얼의 루카가 예민한 스타 작곡가 하립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진 사진 속 세상 진지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코믹한‘강과장’역의 윤경호도 눈길을 끈다.모태강의 비서이자 매니저인 강과장은 전직 국정원 직원.모태강의 카리스마에 시종일관 각이 서 있는 그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그런가 하면‘넌 나의 모태신앙’이란 플랜카드를 들고 행복한 표정을 짓는‘강하’역시 범상치 않은 캐릭터를 예고한다.강하는 능청 연기의 달인 오의식이 맡아 웃음을 더한다.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 하립의 동거인이 된 그는 한류스타 모태강의‘열혈 덕후’.하립과 모태강의 곁에서 깨알 재미를 불어넣을 그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송강과 윤경호,오의식은‘악마가’에서 정경호,박성웅과 색다른 케미를 이루며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음악뿐 아니라 얼굴마저 천재적인 루카 역의 송강은 캐릭터와200%일치하는 싱크로율로 기대심리를 자극한다.특히 적재적소 등장하는 루카의 세르비아어는‘악마가’의 숨은 재미로 꼽힌다.악마‘류’의 실체를 알고 있는 강과장 역의 윤경호 역시 박성웅과‘척하면 척’인 특급 호흡으로‘넘버 원’케미요정 등극을 예고한다.한편 하립이 길에서 데려온 강하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인물로,그의 숨겨진 사연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전망.특유의 코믹 연기를 선보일 오의식은 정경호의 특별한 동거인 강하를 맛깔스럽게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악마가’제작진은“캐릭터 하나하나가 독특하고 개성이 넘친다.각 인물의 성격과 사연,그들의 관계를 잘 살펴보는 것도‘악마가’를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라며“송강,윤경호,오의식은 자신만의 색깔로 이색적인 캐릭터를 생생하게 그려내고 있다.그들의 눈 뗄 수 없는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새 수목드라마‘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SF미스터리 추적극‘써클:이어진 두 세계’를 통해 실험적인 연출로 호평을 이끌어낸 민진기 감독과 드라마‘돌아와요 아저씨’,영화‘싱글즈’, ‘미녀는 괴로워’, ‘남자사용설명서’등 휴머니즘이 녹여진 코미디에 일가견 있는 노혜영 작가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WWW’후속으로 오는7월31일(수)밤9시3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전체 139770 현재페이지 7짠ion= / 465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39590 부산시, 「제4회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 참가 김정화 2019.08.14
139589 부산시, 서비스 연구개발(R&D) 대학(원)생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김정화 2019.08.14
139588 부산시, 제74주년 광복절, 시민과 함께하는 경축행사 마련 김정화 2019.08.14
139587 경기도 평생교육진흥원, 장애인 평생교육 관계자 역량강화 연수 참가자 모집 김정화 2019.08.14
139586 경기도, 지속적인 노력으로 토지이용규제 합리화 ‘결실’ 김정화 2019.08.14
139585 경기북부 밤하늘에서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을” 김정화 2019.08.14
139584 충남도, 추석 명절 특별경영안정자금 50억 지원 김정화 2019.08.14
139583 핀플 플랫폼, 기술 기업 유뱅크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최자웅 2019.08.14
139582 생활맥주, 국내 양조장과 상생하며 성장해온 맥주플랫폼 비즈니스 최자웅 2019.08.14
139581 글로벌 기업 관심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 게임’ 출시 잇따라 최자웅 2019.08.14
139580 ‘멜로가 체질’ 천우희X안재홍, 본 적 없는 돌아이 멜로에 시청자들도 반응했다! 김정화 2019.08.14
139579 김희철, '혼족어플'에 떴다!...우주대스타도 민망한 '혼밥 레벨 깨기' 도전 김정화 2019.08.14
139578 '저스티스' 반환점 돌았다! 제2막 관전 포인트 셋 김정화 2019.08.14
139577 '황금정원' 오지은-정영주, 뺑소니는 기본! 넘사벽 고단수 모녀 악행 BEST 5! 김정화 2019.08.14
139576 아산시 더 큰 시정위원회, 시민의 목소리로 시정 구현 한 몫 강효민 2019.08.14
139575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청량美 소나기 로맨스! 김정화 2019.08.14
139574 안산시 단원보건소, 암예방 캠페인 실시 이수연 2019.08.14
139573 아산시 영인산 자연휴양림, 산소 가득한 숲 속의 휴양지 강효민 2019.08.14
139572 ‘라디오스타’ 허재, ‘축알못’ 캐릭터로 예능 접수! 정작 본인은 방송 후 울 뻔했다? 무슨 일? 김정화 2019.08.14
139571 예산군 오가면, 저소득 주거취약계층에 현관방충문 설치 사업 실시 강효민 2019.08.14
139570 안산 단원보건소, 학생정서 행동특성검사 실시 이수연 2019.08.14
139569 예산군보건소, 진드기 매개 감염병 홍보 교육 집중 실시 강효민 2019.08.14
139568 '위대한 쇼' 송승헌-이선빈, 첫 커플컷 공개! 으르렁 눈맞춤 포착! 김정화 2019.08.14
139567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육상X양궁X씨름 참가 선수 공개! 김정화 2019.08.14
139566 예산군에서 열리는 ‘예당국제대학연극제’ 본선 팀 선정 강효민 2019.08.14
139565 안산시 단원구-사업장간 자율적 살수 협약 간담회 개최 이수연 2019.08.14
139564 '같이 펀딩', 한 눈에 보는 '같이 펀딩' 관전포인트 3! 이목집중! 김정화 2019.08.14
139563 안산시, 청소년유해환경개선 민·관·경 합동캠페인 실시 이수연 2019.08.14
139562 ‘미스터 기간제’, 예측불허 긴장감 속 ‘2막 관전 포인트’ 넷! 김정화 2019.08.14
139561 원주시 부론면 새마을회 제74주년 광복절 태극기 달기 운동 조민아 2019.08.14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다음  4659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