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0.06.02 [00:04]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경우의 수' 옹성우X신예은X김동준 캐스팅 확정! 설렘 유발 ‘눈호강’ 케미 예고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4.09 10:20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선사할 청춘 라인업을 완성했다.

 

2020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가 대세 배우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20대 청춘의 달콤한 로맨스를 현실적으로 그려낼 ‘눈호강’ 조합이 벌써부터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차례대로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쌍방삽질 관계전복 리얼 청춘 로맨스다.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자신의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유발한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으로 큰 사랑을 받은 최성범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감성적 필력으로 2017 JTBC 극본 공모에 당선한 조승희 작가가 집필에 나서 기대를 더한다.

 

지난해 ‘열여덟의 순간’에서 위태롭고 미숙한 열여덟 청춘의 다양한 얼굴을 그려내 호평을 받은 옹성우가 20대의 로맨스를 그린 ‘경우의 수’로 컴백한다. 옹성우가 연기하는 ‘이수’는 능력도 외모도 출중한 사진작가로 사랑 앞에 이기적인 남자다. 자기만족, 자기 확신이 충만한 자기애의 화신이기도 한 인물. 평온했던 이수의 삶에 경우연(신예은 분)이 끼어들면서 그의 마음은 흔들리기 시작한다. 연기자로서 성공적 첫발을 내디딘 옹성우는 ‘이수’를 통해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옹성우는 “올해도 새로운 작품과 캐릭터로 인사를 드릴 수 있어 매우 떨리고 설렌다. 청춘의 색이 가득한 드라마 ‘경우의 수’, 그 속의 이수와 우연의 이야기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 발전된 모습,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며 남다른 포부를 드러냈다. 눈부시게 빛나는 청춘 로맨스로 설렘을 선사할 옹성우의 첫 ‘로코’ 도전이 기대를 뜨겁게 달군다.

 

웹드라마 ‘에이틴’으로 주목받으며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신예은은 ‘경우연’ 역을 맡았다. 경우연은 짝사랑이라는 저주에 걸린 ‘연알못’(연애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으로, 10년 동안 친구 이수(옹성우 분)를 좋아한 인물. 잘 다니던 직장을 과감하게 그만두고 단박에 캘리그라피스트로 전향할 만큼, 한번 꽂힌 것에 온전히 몰두하는 타입이다. 자기 주관이 너무나 뚜렷한 나머지 마음마저도 오직 한 길을 걸어온 지 어언 10년. 짝사랑을 잊지 못해 인스턴트 연애만 반복하던 경우연 앞에 다시 나타난 이수와 새롭게 등장한 온준수(김동준 분)는 그의 마음에 변화를 불러일으킨다. 청량미 넘치는 매력의 신예은은 경우연을 통해 색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릴 예정. 신예은은 “새로운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돼 영광이고, 정말 감사하다. 따뜻한 날 따뜻한 드라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는 소감을 밝히며, “많은 분들이 믿고 응원해주시는 만큼 기대에 보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 한 단계 더 성장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할 테니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청춘의 새로운 얼굴을 그려낼 신예은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다재다능한 매력의 김동준은 경우연에게 찾아온 운명 같은 남자 ‘온준수’로 분한다. 은유출판 대표인 온준수는 재력, 학벌, 외모, 인성까지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는 ‘다 가진 남자’다. 아픈 첫사랑에 대한 후유증으로 마음을 닫았던 그는 자신과 닮은 특별한 여자 경우연을 만나면서 멈췄던 심장이 다시 움직이는 것을 느낀다. 처음엔 우연이었으나, 곧 운명이 되어버린 사랑을 쟁취하고자 과감하게 직진하는 그의 모습은 색다른 설렘을 선사할 전망. 김동준은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지금까지 연기했던 캐릭터들과 또 다른 ‘온준수’라는 인물에게 설렘을 느꼈다”라고 전하며 “좋은 작품에 출연하게 된 만큼 온화하고 부드러운 직진남 ‘온준수’의 성장과 감정을 잘 그려내고 싶다”라는 따뜻한 소감을 전했다. ‘보좌관’, ‘빛나라 은수’ 등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김동준의 변신도 ‘경우의 수’를 더욱 기대케 만든다.

 

‘경우의 수’ 제작진은 “‘경우의 수’는 제대로 설레고, 확실하게 달달한 로맨틱 코미디다. 상대의 작은 행동에 심장이 두근거리는, 청춘이기에 가능한 로맨스를 현실적으로 담은 드라마”라고 설명하며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은 모두 대표적인 청춘 배우들이다. 이들의 빛나는 케미스트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는 2020년 하반기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판타지오, 엔피오엔터테인먼트, 메이저나인

전체 166223 현재페이지 1 / 5541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66223 남양주시, 107명 공무직 근로자 임용식·교육 실시 김정화 2020.06.01
166222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제2대 이홍우 원장 임명 김정화 2020.06.01
166221 성남시, 판교 콘텐츠 거리 조성…용역 착수 김정화 2020.06.01
166220 경남도, 1일부터 어린이집 휴원 해제 김정화 2020.06.01
166219 김경수 경남도지사, 농업관계기관과 합동 농촌일손돕기 김정화 2020.06.01
166218 경남도 긴급재난지원금, 이번 주 마감 서둘러 신청하세요! 김정화 2020.06.01
166217 경남도, 비브리오균 등 유통수산물 안전관리 강화 김정화 2020.06.01
166216 경남도, ‘청경해(경남 수산물공동브랜드)’ 인증 수산물 선정 김정화 2020.06.01
166215 경남도, IP나래 프로그램 지원사업 2차 참여기업 모집 김정화 2020.06.01
166214 경남도, 시군 합동평가 ‘창원, 하동, 남해’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 김정화 2020.06.01
166213 아산시, 6월 1일부터 어린이집 389개소 정상 보육 김정화 2020.06.01
166212 아산시 송악면 행복키움추진단, ‘그린촌영농조합법인’과 후원협약 체결 김정화 2020.06.01
166211 원주시립중앙도서관, 「2020년 길 위의 인문학」 수행기관 선정 김정화 2020.06.01
166210 원주시, 학생 가정 농산물꾸러미 지원 김정화 2020.06.01
166209 경기도, 물류창고․콜센터 등 안전관리취약 다중이용시설에 집합제한 행정명령 김정화 2020.06.01
166208 양승조 충남지사, 1일 홍주읍성서 제10회 대한민국 의병의 날 행사 참석 김정화 2020.06.01
166207 대구시, 기업·기관 대상 가족친화인증 설명회 개최 김정화 2020.06.01
166206 대구시, 우기대비 건설공사장 안전관리 일제점검 김정화 2020.06.01
166205 의정부시 송산3동 주민자치위원회 삼현초에 손소독제 기탁 김정화 2020.06.01
166204 의정부시 흥선동 불법유동광고물 부착방지판 설치 김정화 2020.06.01
166203 의정부시 송산1동 희망나무 심기 행사 실시 김정화 2020.06.01
166202 의정부시 공직자윤리위원회 개최 김정화 2020.06.01
166201 의정부시 주차난 해소 위해 공영주차장 4곳 조성 김정화 2020.06.01
166200 제294회 동두천시의회 제1차 정례회 개회 김정화 2020.06.01
166199 동두천시 방범기동순찰연합대, 코로나19 방역에 힘 보태 김정화 2020.06.01
166198 구리시, IT공유경제 클라우드 팩스서비스 ‘혁신사례 선정’ 김정화 2020.06.01
166197 포천시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기반 구축사업 중간보고회 개최 김정화 2020.06.01
166196 평택시 송북동 통장협의회, 코로나19 방역활동 실시 김정화 2020.06.01
166195 평택시, 제65회 현충일 자율참배 운영 김정화 2020.06.01
166194 전국 최초, 경기도교육청 학교시설공사 시민감리단 운영 김정화 2020.06.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541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