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7.8% “청탁금지법 지지”…88.1% “사회에 긍정 영향”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9.29 16:53

우리 국민의 87.8%는 청탁금지법을 지지하고, 88.1%는 청탁금지법 시행이 우리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응답했다.

 

또한 일반 국민의 89.8%는 청탁금지법상 부정청탁 대상직무에 장학생 선발, 학위 수여, 논문심사 등의 업무를 추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졌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청탁금지법 시행 4년을 맞아 국민과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청탁금지법 인식도와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신고·처리 현황을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 국민권익위원회     ©

청탁금지법 인식도 조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올해 812일부터 28일까지 일반국민, 영향업종 종사자, 공무원 등 총 207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먼저 청탁금지법을 지지한다는 응답률은 국민 87.8%, 공무원 96.0%, 공직유관단체 임직원 96.5%, 교원 92.8% 순이었고, 언론사 임직원(79.5%)과 영향업종 종사자(70.3%)의 평가도 전년에 비해 각각 8.7%p, 8.2%p이상 상승했다.

 

또한 조사대상자의 다수는 청탁금지법 시행이 우리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으며 부조리 관행이나 부패문제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탁금지법의 사회적 영향과 관련한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국민 89.4%, 공무원 96.6%, 공직유관단체 임직원 95.5%, 교원 93.8%, 언론사 임직원 86.7%가 법 시행이 정상적인 사회생활·업무수행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답했다.

 

아울러 공무원, 교원 등 청탁금지법 적용대상자 집단의 다수가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인맥을 통한 부탁·요청이나 직무관련자와의 식사·선물·경조사비가 감소했다고 응답하는 등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른 부패예방 체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각자내기에 대한 인식도 긍정적으로 변화해 모든 집단에서 각자내기가 편해졌다는 응답이 전년대비 증가했다.

 

특히 청탁금지법 상 부정청탁 대상직무 추가에 대해 일반국민의 89.8%, 공직자등의 민간부문에 대한 부정청탁 금지규정 신설에 대해 일반국민의 87.8%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편 각급 기관의 신고·처리 현황을 살펴보면, 20169월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각급 공공기관으로 접수된 위반신고는 총 9877건이었다.

 

유형별로는 부정청탁 6492(65.7%), 금품 등 수수 3071(31.1%), 외부강의 등(초과사례금) 314(3.2%)인 것으로 나타났다.

 

법 시행 후 연도별 신고 건수는 2016928~ 20171568건에서 20184386건으로 크게 증가했다가 지난해 3020, 올해 상반기 903건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위반행위 유형은 2018년 이후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이 실시되면서 부정청탁신고가 크게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도 총 신고 건수의 70%(629)에 달하는 등 대다수를 차지했다. 금품 등 수수 신고건수는 법 시행 초기에 비교적 많았으나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급 기관의 신고·처리의 경우 지금까지 1628명에 대해 수사의뢰나 과태료·징계부가금 부과 등 제재 절차를 진행했고, 이중 846명은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되어 실제 형사처벌 및 과태료·징계부가금 등 제재가 이루어졌다.

 

다만 일부 기관에서는 금품 등 수수자에 대해서만 과태료를 부과하고 제공자에 대해서는 부과하지 않은 경우, 양벌규정을 적용하지 않아 소속 법인은 제재하지 않고 금품 등을 제공한 종업원만 제재한 경우 등 시정이 필요한 부적절 처리 사례도 확인됐다.

 

이에 따라 권익위는 각 기관이 청탁금지법 신고사건의 조치 결과를 유형화해 보다 적극적으로 공개하고, 부적절 처리 사례에 대한 시정 조치를 이행했는지 여부를 부패방지 시책평가에 지표로 반영해 각급기관이 내실 있게 제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신고사건을 부적절하게 처리한 기관은 하반기 중 현지점검을 실시해 개선을 요청하고 청탁방지담당관 설명회 등을 통해 부적절 신고·처리 사례와 신고처리 시 주의사항 등을 전달하는 등 위반행위를 엄정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이번 인식도 조사에서도 청탁금지법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여전히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면서 청탁금지법 규범력 강화를 위해 각급 기관이 청탁금지법 위반신고를 엄격히 처리하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장학생·견습생 선발 및 학위수여·논문심사 등의 업무를 부정청탁 대상직무에 추가하는 등 법령 보완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체 183051 현재페이지 1 / 610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83051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22일 '플랫폼 배달노동자 정책 토론회' 경기도와 공동 개최 김정화 2020.10.20
183050 수원시, 전국 최초의 환경교육도시로 우뚝 서다 김정화 2020.10.20
183049 순천소방서, 국민참여 소방차 길터주기 동승체험 실시해 민동원 2020.10.20
183048 영암소방서, 행복나눔효양원 소방안전교육 추진 문태운 2020.10.20
183047 수원시, ‘가을 단풍철 방역대책 추진 계획’ 수립·시행 김정화 2020.10.20
183046 수원시 ‘비건(Vegan) 식당’을 소개합니다 김정화 2020.10.20
183045 수원시, 큐알코드 활용한 비대면 환경 교육 프로그램 운영 김정화 2020.10.20
183044 수원시, 관내 어린이집 운영 실태 집중 점검 김정화 2020.10.20
183043 경기도의회 오명근 도의원, 경기평택항만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입법예고 김정화 2020.10.20
183042 경기도의회 원미정 도의원, “탈석탄 금고 조례 개정을 위한 전략 세미나 개최” 김정화 2020.10.20
183041 경남도, 4분기 소상공인 정책자금 50억 원 지원 김정화 2020.10.20
183040 경남도-경남학원연합회, 코로나19 대응 위해 공동협력한다 김정화 2020.10.20
183039 경상남도, 도민과 약속했던 공약 도민이 직접 점검한다 김정화 2020.10.20
183038 경남농업기술원, 농산업 경영혁신사례 경진대회 2연패 달성 김정화 2020.10.20
183037 경상남도 ‘제26회 경남무역인 상’ 포상 대상자 모집 김정화 2020.10.20
183036 경남도, “경남형 뉴딜과 동남권 메가시티로 한국판 뉴딜 선도한다” 김정화 2020.10.20
183035 경상남도, 도청의 불합리한 관행·제도 한 번에 해결한다 김정화 2020.10.20
183034 경남의 우수 농특산물, 안방TV에 뜬다 김정화 2020.10.20
183033 경남소방본부, 완화된 거리두기 속 주취(酒醉)사고 급증 우려! 김정화 2020.10.20
183032 경기도, ‘인권기본계획’ 도민 의견수렴 위해 인권라운드테이블 개최 김정화 2020.10.20
183031 충남도의회, 축산악취 확 줄일 묘안 모색 김정화 2020.10.20
183030 충남도, 공주 문화도시 지정 ‘맞손’ 김정화 2020.10.20
183029 성남시, 똑똑한 CCTV 지능형 관제로 스마트 안전도시 구현 김정화 2020.10.20
183028 성남시, 「2020. 성남시 여성기관·단체 역량강화 워크숍」 김정화 2020.10.20
183027 성남시, 2020 인구주택총조사 실시 김정화 2020.10.20
183026 성남행복아카데미 온라인 비대면 강연 열 번째 이야기 김정화 2020.10.20
183025 성남시 수정구 태평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웃사랑 실천 앞장서 김정화 2020.10.20
183024 세종시 종촌동, 가온누리 무궁화동산 묘목 추가 식재 김정화 2020.10.20
183023 세종시 한솔동, 국토대청결운동 전개 김정화 2020.10.20
183022 세종시, “곡교천 코스모스길 사진으로 즐겨요” 김정화 2020.10.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