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7.09.23 [07:01]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생활/문화
군사/외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위성 발사실험 재개 가능성 높아
벼랑 끝 전술로 반전 도모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2/04/30 [17:17]

서보혁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HK 연구교수는 “공화국 창건기념일(9.9)이나 노동당 창당기념일(10.10)을 즈음해 위성 발사실험을 재개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 서보혁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HK 연구교수는 “공화국 창건기념일(9.9)이나 노동당 창당기념일(10.10)을 즈음해 위성 발사실험을 재개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 통일신문


서 교수는 24일 서울 서초구 평화재단 강당에서 열린 전문가포럼에 참석해 “북한이 대화와 타협보다는 스스로 설정해 놓은 목표를 향해 자체 계획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핵실험과 위성 재 발사 가운데 2012년 단기적으로 볼 때 위성 재 발사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전망했다.

서 교수는 “3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북한은 중국으로부터 ‘포기’를 당할 일종의 동맹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면서 “또한 미국의 군사 대응에 직면해 이륙 직후 김정은 정권의 생존자체가 위험해질 수 도 있다”고 말했다.

한기범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는 “김정은 체제는 출범과 더불어 병영 체제적 특성이 심화됐고, 외부세계와의 정상적인 관계를 맺는 기회를 거부했다”며 “군권 장악에 집중하면서 이명박 정부와 대립각을 세웠고, 미국과의 합의를 깨며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은 다시 한 번 벼랑 끝 전술로 반전을 도모할 가능성이 높아 이에 대한 경계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은용 기자 dragon@unityinfo.co.k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04/30 [17:17]  최종편집: ⓒ 통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