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7.11.24 [19:09]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생활/문화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일교육의 현장] 학교통일교육 활성화 위한 대안(下)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7/07/06 [13:44]

<조휘제 한국통일교육컨설팅 센터 정치학박사>

21세기 지구상의 유일한 분단국가인 대한민국 초·중·고등학교에서 통일한국의 주역이 될 우리학생들에게 얼마만큼 통일교육이 잘 이루어지고 있을까?

학교통일교육은 1회성이 아니라 계획적이고 체계적이며, 피드백에 의해 보완, 업그레이드되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현재 대한민국 전국 초중고 11,563 (2016년 기준) 중 통일교육이 제대로 되는 학교는 통일부와 전국 17개 광역시와 도교육청에서 지정 운영되고 있는 50개 학교(0.43% 해당) 통일교육연구학교와 극히 일부 비연구학교가 겨우 나름대로 운영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통일교육을 실시하는 학교가 전체 100개교 정도면 겨우 0.86%에 해당된다. 과연 대한민국 학교통일교육이 제대로 된다고 볼 수 있을까?

학교통일교육이 강조되고, 되어야 하는 이유는 대한민국이 불명예스럽게도 지구상 유일한‘분단국가’이고 초·중·고등학생들이 ‘통일한국’ 주역이며, 통일한국을 주도해야하기 때문이다.

그간 역대정부에서도 나름대로 학교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해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제시하기도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선학교현장에서는 큰 반향이 없었다.

따라서 새 정부에서는 역대정부와는 달리 새로운 ‘발상의 전환’을 통해 학교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해 구태를 벗고 과감하게 추진해줄 것을 제안한다. 많은 내용이 있을 수 있으나 큰 틀에서 몇 가지 대안을 제시해본다.

첫째, 담당정부부처에서의 과감한 조직개편과 함께 인력충원, 예산증액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현재 교육부에서의 통일교육담당자 2명 정도, 17개 광역시·도교육청 통일교육 담당 1∼2명은 5∼16개 업무, 9개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과연 학교통일교육에 대한 확인, 지도조언, 피드백이 되겠는가?

통일교육 관련 예산 면에서도 전국 17개광역시, 도교육청 통일교육관련 예산은 전체예산의 1%가 넘는 곳이 한곳도 없다. 예산지원이 없으면 통일교육 관련 계획과 실천이 있을 수 없다.

둘째, 교육부· 각광역시·도교육청·일선학교에 학교통일업무를 전담하는 가칭 ‘통일교육부’ 설치 운영 되었으면 한다. ‘통일교육부’ 설치는 학교통일교육의 ‘혁신’이라고 감히 말할 수 있다.

셋째, 통일교육 실시여부에 관한 학교별 평가와 담당교사들에 대한 과감한 인센티브, 메리트부여 등이 제도화 되어야 한다. 이는 학교통일교육 실시평가로 학교와 교사에 대한 열정과 결과물을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통일교육담당자 및 우수학교, 교사에게는 인센티브, 메리트를 부여하여 학교통일교육을 자발적으로 담당하고자 하는 동기유발 및 사기앙양이 될 것이다.

넷째, 매스컴의 역할을 촉구해야 할 것이다. 최소한 공영방송 등에서 일정 요일, 시간에 학생들과 함께할 술 있는 통일교육 관련 방송이 실시되어야 한다. TV방송이 학생들의 가장 크게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다섯째, 탈북교사를 남한학교에 정교사로 임용,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탈북교사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일정기간 연수, 보수교육을 수료하게 하여 남한학교 정교사로 임용되도록 입법화해야 할 것이다.

우리가 통일하는데 탈북자민보다 좋은 인적 자원은 없다. 특히 학교통일교육에서 북한에서 교사로 재직한 사람을 활용하면 학생들에게는 더 효과적이다. 같은 또래를 지도하였다는 사실과 남북한 교육을 이해하는 차원에서도 활용가치가 높을 것이다.

학교통일교육은 그저 1회성이고 형식적이면 안 된다. 학교통일교육은 대한민국 전체 초·중·고등학교에서 수준별로 실시되어야 한다.

통일교육지원법(1999.2.5. 제정, 2013.8.13. 일부개정) 제2조 1호에 ‘통일교육’이란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신념과 민족공동체 의식 및 건전한 안보관을 바탕으로 통일을 이룩하는데 필요한 가치관과 태도를 기르도록 하기 위한 교육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학교통일교육은 ‘통일교육’의 의미와 가치를 근간으로 하여 학교통일교육은 반드시 일관성이 유지되어야 한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말이 있다. 역대 정부에서도 많은 노력을 했으나 그다지 효과가 없었다. 새로운 정부는 과감한 결단과 실천으로 학교통일교육이 어느 역대정부보다도 더 활성화되기를 충심으로 바란다. 뿌린 만큼 거두고 노력하는 만큼 효과가 클 것이며 그 후유증은 최소화 될 것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06 [13:44]  최종편집: ⓒ 통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