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9.07.24 [14:02]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러시아, “北노동자 연말까지 모두 송환”
“북미 관계개선 경계하는 일정의 ‘몽니’로 봐야”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9/02/14 [14:04]

지금까지 북한과의 ‘찰떡궁합’을 과시하던 러시아가 최근 자국에서 노동에 종사하는 북한 근로자들을 올해 말까지 모두 돌려보낼 것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6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러시아 국영 매체인 ‘스푸티니크’를 인용, 러시아 맥심 토피린 노동·사회안전부 장관이 대북제재에 있어서 러시아는 “국제사회의 모든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지난 2017년 유엔안보리는 대북결의 제2397호를 채택하며 북한 해외노동자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를 전면 금지했고, 국제사회가 2019년 말까지 이들을 귀환토록 규정했다.

러시아의 이 같은 조치는 유엔결의에 상응한 조치로 보이지만, 지난해까지 북한과의 철도 협력과 고위급의 방문 등 양국의 우호관계를 깰 수 있는 사안으로 대내외적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실제 러시아는 유엔의 대북제재가 활성화에 접어들었던 지난해 8월에도 1만 명이 넘는 북한 노동자를 신규 고용했고, 고용허가를 내주면서 제재위반 국이라는 꼬리표를 달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러시아의 조치가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하나의 협상카드라고 보는 견해도 있다. 북한의 핵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어왔던 북미관계가 최근 들어 해빙무드로 국면전환 양태를 보이자 러시아가 이를 경계하는 일정의 ‘몽니’ 현상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한 북한 전문가는 “러시아가 북한이 친미국가로 전락할 가능성에 바싹 긴장하고 있다”면서 “북한을 압박하는 일정의 협박”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러시아 입장에서는 북한이 자국의 자원과 노동 환경으로 외화를 벌고 살면서 러시아보다 미국의 손을 덥석 잡은 것에 대한 불만이 많을 것”이라며 “이에 우방국인 중국도 긴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도 실리 위주의 외교관계를 우선으로 염두에 두는 변화를 보이고 있다”면서 “미국이 경제대국을 만들어준다고 하는데 러시아나 중국에서 저렴한 인권비로 봉사하는 것을 원치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북한 노동자는 3만4천 명에서 1만1천 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전례 없이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평양 회담장으로 불러들이면서 양국 관계의 돈독함이 강화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주현 기자 38tongil@gmail.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14 [14:04]  최종편집: ⓒ 통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