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9.06.16 [17:03]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탈북민 북송은 살인 방조행위”
탈북민대표단, 美주재 中대사관에 ‘강제북송중단’요청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9/05/16 [15:26]

최근 중국에서 체포된 탈북민의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미국에서 개최된 제16회 북한자유주간에 참가한 탈북민 대표단이 이들의 북송 중단을 요청하는 서한을 갖고 중국 대사관을 찾았다.

지난 3일(현지시각) 탈북민 대표단은 지난달 중국 선양에서 체포된 탈북민 7명의 강제북송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들고 미국 주재 중국 대사관을 찾았지만, 대사관 측에서 서한 접수를 거부해 대사관 입구에 두고 자리를 떠났다.

서한 내용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앞으로 작성한 영문 내용의 서한으로 “선양에서 체포된 7명의 탈북민에게 인도주의적 동정심을 보여 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단 관계자는 “이들은 한국에 가려고 시도한 것이기 때문에 만약 중국 정부에 의해 북송될 경우 공개처형을 당하거나 정치범 수용소에서 죽음을 맞이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중국 정부는 ‘난민지위에 관한 협약’과 ‘난민지위에 관한 의정서’ 가입국으로서의 의무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탈북난민은 대한민국 헌법 제2조와 3조에 의거, 즉각 한국 국민으로 인정되어 한국에 정착할 수 있다”며 “한국 이외에 다른 나라들도 탈북난민을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탈북민 대표단은 이날을 강제 북송된 탈북난민을 기억하는 날로 규정하며 중국대사관과 중국 국영 방송국 CCTV워싱턴 지사 앞에서 피켓시위와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행사 참가자들은 지금까지 북송된 것으로 확인된 이들의 사진과 ‘중국은 탈북민을 죽음으로 몰아넣지 말라!’, ‘탈북난민을 석방하라!’, ‘시진핑은 김정은의 보디가드인가?’ 등의 문구가 담긴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탈북과정 세 번의 강제 북송경험이 있는 ‘자유와 인권을 위한 탈북민 연대’ 김태희 대표는 이날 “중국에 숨어 살다가 공안에 발각돼 아이가 보는 앞에서 끌려간 적이 있다”며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이며 스스로 G2 국가라 자칭하는 중국이 생명을 죽이고 인권을 유린하는 야만적인 행위를 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면서 중국정부는 탈북민을 난민으로 인정하라고 요구했다.

이주현 기자 38tongil@gmail.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16 [15:26]  최종편집: ⓒ 통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