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9.12.10 [04:01]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외무성 “한미 ‘동맹훈련’…북미실무협상 영향”
“美,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 어겨…차후 움직임 보며 협상 ”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9/07/18 [14:45]

북한은 오는 8월로 예정된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CPX)을 언급하며 “현실화된다면 조미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16일 북미실무 협상과 관련한 기자 문답에서 “판문점 조미(북미)수뇌상봉을 계기로 조미 사이의 실무협상이 일정에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벌려놓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최근 조미실무협상 개최와 관련해 이러저러한 여론들이 국제적으로 난무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미국의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조미실무협상 개최와 관련한 결심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같은 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CPX)이 진행되는 것을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약속’ 파기라고 지적하면서 ‘노골적인 대북 압박’이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담화는 “합동군사연습 중지는 미국의 군 통수권자인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조미수뇌(북미정상)회담에서 온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공약하고 판문점 조미수뇌상봉 때에도 우리 외무상과 미 국무장관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거듭 확약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오는 8월 한국군 대장 주도로 실시되는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CPX)은 군사연습인 ‘을지프리덤가디언’을 대체하는 것으로, 한국군의 전작권 행사 능력을 평가하는 최초 작전운용능력(IOC)에 대한 검증이 이뤄질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8 [14:45]  최종편집: ⓒ 통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