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9.11.21 [13:02]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통일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관광산업 급성장…평양 열차표 구하기 어려워
中언론 “작년 외국인관광객 20만명…관광 프로그램 인기 높아져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9/09/11 [13:09]

빠르게 발전하는 북한의 관광산업이 주목된다.

중국의 인민일보는 올해 국제열차로 평양에 도착하는 여행객이 대폭 늘었다고 9일 보도했다.

올해 춘제(중국의 설) 이후 중국 단둥에서 평양을 향하는 열차는 표를 구하기 어려우며 평양역 주차장은 관광버스로 매일 가득 차 있다고 전했다.

또 지난 6월 막을 올린 집단체조 ‘인민의 나라’는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으며, 유명 관광지 외에도 이전에는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했던 관광 프로그램의 인기가 높아졌다고 했다.

신문은 북한 측 통계를 인용해 2018년 북한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해 20여 만 명을 넘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북한이 평양공항의 현대화와 마식령 스키장 건설로 관광산업에 새로운 발전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민일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평안남도 양덕군의 온천관광지구 건설 현장을 시찰한 것도 언급했다. 신문은 북한에 해안과 강, 산 등 관광자원이 풍부하며 사계절이 분명하고 기후가 좋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이 평양, 금강산, 묘향산, 개성, 남포 등 9개 관광 지구를 계획하고 있으며 삼지연, 원산 갈마 해안, 양덕온천 등을 세계적인 관광지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인민일보는 북한의 관광산업이 새로운 전략 아래 끊임없이 새로운 발전을 이룰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유미 기자 38tongil@gmail.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1 [13:09]  최종편집: ⓒ 통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