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9.11.22 [10:02]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금강산 시설 철거, 관광재개 촉구 의도”
김연철 장관, 문제 해결위해 북과 대면 협의필요
 
통일신문 기사입력  2019/11/07 [11:14]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 통보에 대해 “자력으로 금강산 관광재개를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대외적으로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촉구하는 의도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강산 시설 철거 관련 통지문의 진의가 뭐라고 판단하나’라는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의 질문에 “현대아산 등 사업자와 면밀하게 협의를 계속하고 있으나 금강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아무래도 (북한과)대면 협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통일부가 ‘달라진 환경을 충분히 검토하면서 금강산 관광의 창의적 해법을 마련해가겠다’고 한 데 대해 “금강산 지역은 관광의 공간이면서 이산가족 만남의 공간, 사회문화교류의 공간”이라며 “각각의 공간에서 지금 할 수 있는 일과 중장기적인 부분들을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제 환경, 남북관계 상황을 고려해야 하고 국민적인 공감대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평화경제를 예산안에 넣는 것이 적절하냐’는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의 질문에 “평화를 증진시키면서 경제적인 기회를 늘리고 평화와 경제가 긍정적으로 순환해야 한다”며 “중장기적으로 상황이 좋아지면 평화경제를 추진할 수 있다. 현재와 같이 긴장 구조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평화경제의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07 [11:14]  최종편집: ⓒ 통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