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0.04.04 [12:03]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정치  경제  군사/외교  사회/NGO  탈북민  인터뷰  통일교육  오피니언  북한풍물기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신문 “백두산 추위 맛봐야”…답사 행군 장려
3개월간 5만명…항일정신으로 난관 정면돌파촉구
 
통일신문 기사입력  2020/03/19 [12:01]

북한 기관지 노동신문은 엄동설한에 백두산혁명전적지를 답사하는 기백으로 경제와 사회 각 분야에서 어려움을 정면돌파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16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 답사 열풍이 기적 창조의 불길로 타번지게 하자제목의 1면 사설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약 5만 명이 백두산전적지를 답사했다며 답사행군의 목적은 항일의 혁명정신으로 전대미문의 시련과 난관을 정면돌파해 나가기 위해서다고 강조했다.

사설은 오늘과 같은 엄혹한 시기에 우리에게 절실히 필요한 것은 항일 선열들이 지녔던 불굴의 혁명신념이고 무비의 담력이며 배짱이라면서 백두의 칼바람은 혁명가들에게 기적과 승리를 가져다주는 따스한 바람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답사에서는 횟수가 기본이 아니라 내용이 기본이라며 답사를 형식적으로, 관광식, 유람식으로가 아니라 실제 항일유격대원들이 겪은 고난과 시련이 얼마나 간고한 것이었는가를 직접 체험하는 계기가 되게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손발이 시리고 귀뿌리를 도려내는 듯한 추위를 느껴봐야 선열들의 강인성, 투쟁성, 혁명성을 알 수 있고 그 추위가 얼마만큼 혁명열을 더해주고 피를 끓여주는가를 체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은 앞서 김정일 집권 시기에도 백두산전적지 답사를 장려했지만, 겨울에는 추위가 심해 금지했고 여름을 중심으로 봄, 여름, 가을 3계절만 하도록 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말 백두산을 군마 등정한 것을 계기로, 미국의 대북제재로 어려운 현실을 정면돌파하겠다며 간부와 주민의 정신교육을 위해 겨울 백두산 답사를 지시했다.

노동신문은 답사의 순간순간이 그대로 교양·학습·체험과정이 될 수 있게 다양하게 진행해 백두의 칼바람정신으로 온갖 시련과 난관을 돌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3/19 [12:01]  최종편집: ⓒ 통일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한국통일교육학회 기사제보 보도자료
(140-806)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 85-3 남영빌딩 201호
(주)통일신문(TEL:02-701-8347 FAX:02-701-8345)
Copyright ⓒ 2007 unityinfo.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