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을 바쳐 국가에 헌신한 전역장병, 끝까지 책임지겠습니다"

전역장병 지원 세미나를 8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

김영호 | 기사입력 2021/04/08 [10:32]

"청춘을 바쳐 국가에 헌신한 전역장병, 끝까지 책임지겠습니다"

전역장병 지원 세미나를 8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

김영호 | 입력 : 2021/04/08 [10:32]
▲ 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국가안보 최일선에서 청춘을 바쳐 헌신한 전역 장병의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2021년 전역장병 사회정착지원 정책세미나’를 8일 오후 2시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청춘을 바쳐 국가에 헌신한 전역 장병, 끝까지 책임지겠습니다’라는 주제로 보훈처와 국회 정무위원회 김병욱·성일종 의원, 국방위원회 김병주·강대식 의원과 육군본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것이다.

세미나는 개회식, 인사말씀, 주제발표 및 토론, 마무리 말씀의 순으로 진행되며 서울대학교 나승일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주제발표는 ‘제대군인의 원활한 사회정착을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과 ‘제대군인 지원정책의 사회적 수용성 확보방안’에 대해 1·2부로 나눠 청주대 박효선 교수, 한국고용정보원 김강호 박사, 여주대 김은정 교수, 상명대 최병욱 교수가 각각 진행한다.

이어서 ‘의무복무 제대군인에 대한 국가적 책임 강화’ 등 4개 주제에 대해 지정 및 자유토론이 이어진다.

토론자로는 숙명여대 이병욱 박사, 경영자총연합 이승용 고용정책팀장, 여성정책연구원 전기택 박사, 성신여대 공평원 교수 등이 참여한다.

보훈처는 이번 세미나에서 논의되는 여러 가지 제안 중에 제대군인의 원활한 사회정착을 위해 필요한 정책에 대해는 관계부처 협의와 관련 법 개정 등을 거쳐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인사말씀을 통해 “국가안보의 최일선에서 헌신한 전역 장병의 노고에 감사하고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맞춰 제대군인이 사회와 기업이 요구하는 직무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직업훈련과 교육을 개선해 나가겠다”며 “오늘 세미나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과 내용이 제대군인에게 큰 힘이 되는 정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단색 재료만 이용 다양한 생활상 보여주는 ‘소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