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판문점 선언 3주년 ‘탄소중립 평화의 나무심기’ 축사

통일신문 | 기사입력 2021/04/29 [02:58]

이인영, 판문점 선언 3주년 ‘탄소중립 평화의 나무심기’ 축사

통일신문 | 입력 : 2021/04/29 [02:58]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4·27 판문점선언 3주년을 맞이해 남북 정상 간 합의이행의지를 재확인하며 “난관과 어려움이 있더라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지난달 4월26일 산림청 주최로 파주 남북산림협력센터에서 열린 ‘탄소중립 평화의 나무심기행사’ 축사에서 “정부는 앞으로도 남북이 공동으로 만든 합의의 가치를 중시하며 합의이행을 위한 일관된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화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을 것”이라며 “한반도의 운명을 함께 개척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판문점 선언의 정신”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3년이 지난 현재 남북관계에 대해 “그날의 바람만큼 나아가지는 못한 데 대해서는 아쉬운 마음이 앞서는 게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3년 전 현 정부의 첫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소나무를 심은 것을 두고 “남북 간 합의가 어떠한 비바람에도 굳건히 서 있기를 바라는 마음과 오래도록 지키고 가꾸어 더 큰 평화의 결실로 나아가겠다는 다짐이 담긴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 간 산림협력 사업에 대해선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신뢰를 만들어갈 수 있는 마중물과 같은 협력과제”라고 평가했다. 그는 “심화될 기후 변화로 인한 홍수·산사태 등의 피해에도 대비하게 될 것”이라며 “그로 인한 혜택은 남북의 주민들이 함께 누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6·25 참전 유공자 … ˝늘 건강하세요˝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