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분야 창업 열기 뜨겁다…육성사업에 5385개사 몰려

중기부,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 공모 결과…경쟁률 13.5대 1 기록

김영호 | 기사입력 2021/05/14 [15:25]

비대면 분야 창업 열기 뜨겁다…육성사업에 5385개사 몰려

중기부,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 공모 결과…경쟁률 13.5대 1 기록

김영호 | 입력 : 2021/05/14 [15:25]

 

코로나19를 계기로 유망 분야로 부상한 비대면 분야의 창업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달 공모한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에 5385개 창업기업이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신속하게 발굴해 육성하기 위해 중기부가 올해 신설한 사업이다.

 

 주요 비대면 분야별로 전문성 높은 창업기업 지원을 위해 12개 부처가 소관 분야별로 전문성 있는 주관기관을 통해 창업기업을 선발한다.

 

 선발 기업에는 기업당 최대 1억 5000만원의 사업화 자금과 각 분야의 기술, 판로, 인증 등 특화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공모 결과, 최종 선정 예정인 400개사 대비 경쟁률은 13.5대 1을 기록했다. 이는 다른 지원 사업보다 두 배 이상이 높은 경쟁률이다.

 

 예비창업·초기창업·창업도약패키지 등 창업사업화지원 평균 경쟁률은 6.3대 1 수준이다. 비대면 분야가 코로나19 이후 주목받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세부 분야별 신청현황을 살펴보면 ▲온라인 교육(570개사) ▲에듀테크 시스템(514개사) ▲온라인 농·식품(441개사) ▲지역·융합 미디어(399개사) ▲비대면 의료(327개사) 등에 상대적으로 많은 기업이 몰렸다.

 

 중기부는 부 분야를 특정하지 않은 혁신적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을 모집하는 ‘유레카 분야’에는 1526개 사가 신청해 42.4대 1의 경쟁률을 보여 다양한 형태의 비대면 분야 창업 수요가 많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협업부처의 분야별 주관기관을 통한 서면평가, 발표평가 등을 거쳐 5월말까지 지원기업을 선정, 6월부터 창업 사업화 지원을 시작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6·25 참전 유공자 … ˝늘 건강하세요˝
광고
광고
광고
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