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남북대화 재개 환영…소통의 계기 돼야”

“북 만행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 받아야 할 것”

강유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7/27 [15:46]

野 "남북대화 재개 환영…소통의 계기 돼야”

“북 만행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 받아야 할 것”

강유미 기자 | 입력 : 2021/07/27 [15:46]

 

국민의힘은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에 대해 "어떠한 관계에서도 물밑 대화는 이뤄져야 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양준우 대변인은 27일 구두논평에서 이같이 밝히며 "이번 통신 복원이 구애가 아닌 소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남북 통신연락선은 그동안 북한의 필요에 따라 일방적으로 끊어지고 재개되는 것이 반복돼 왔다"면서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한 쌍방향 소통이 이루어질 때 '대화'라 부르고, 일방향의 소통은 '구애'라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락선 단절 이후 벌어졌던 연평도 해역 공무원 피격 사건, 해킹 공격, 3월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만행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이자 박진 의원은 SNS에서 "남북 군사 당국 간 채널 복원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당연한 조치이기에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지금까지 북한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과 잘못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를 비롯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준 적 없고, 문재인정부 역시 제대로 된 사과 요구를 한 적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역시 통신선 복원은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북한의 일방적인 단절 조치에 대해서는 입장을 요구했어야 한다"며 "(통신선 복원을 계기로) 북한에 할 말은 하는 실질적이고 의미 있는 진정한 대화의 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권성동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에 정말 진정성이 있다면, 잘못된 것은 잘못했다고 인정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피살 공무원 유족에 대한 사과가 먼저라고 촉구했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함주군 평풍덕 염소목장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