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들 자부심 · 정체성 공고히 하는 계기

독립기념관, 국외특별전… 대한인국민회의 활동전시

송두룩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01:37]

한인들 자부심 · 정체성 공고히 하는 계기

독립기념관, 국외특별전… 대한인국민회의 활동전시

송두룩 기자 | 입력 : 2021/12/02 [01:37]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대한인국민회기념재단과 공동으로 준비한 국외특별전을 지난달 20일부터 개최했다. 이번에 개최된 국외특별전은 2019년 11월 대한인국민회기념재단이 독립기념관에 대한인국민회 소장 자료를 이관하면서 추진되기 시작했다. 자료 기증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고, 기증 자료 일부를 전시에 담아 미주 한인의 독립운동 역사를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현지에 제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대한인국민회 국외특별전은 크게 4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존 <한인의 미주 이주와 정착>에서는 이주 초기 한인들의 삶 △제2존 <미주 한인의 국권회복운동>에서는 1905년 일본 제국주의 침략에 대응해 만들어진 대표적인 미주 한인단체의 활동을 살펴볼 수 있다. △제3존 <대한인국민회 성립과 활동>에서는 1909년 창설된 대한인국민회가 미주 한인들의 권익보호와 국외 한인사회를 이끌며 독립운동을 추진했던 과정을 만나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제4존 <미주 한인의 독립운동>은 1919년 상하이에 수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함께 수행했던 외교, 재정활동 등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주에서의 대일항전을 다루고 있다. 

 

이번 국외특별전이 개최되는 대한인국민회기념관은 1937년 샌프란시스코에서 로스앤젤레스로 이전한 총 회관으로 미주지역의 대표적인 한국 독립운동사적지이자 역사 현장이다.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기 위해 전시뿐만 아니라 시설 보수도 함께 진행되었다. 

또한 향후 준상설로 운영될 계획에 따라 전시 관람을 위한 안내해설시스템 구축과 온라인을 통해 역사현장과 전시를 살펴볼 수 있게 사이버전시관 조성도 준비되어 있다. 이용객 중심의 편의시설을 증진함으로써 누구나 쉽게 미주 독립운동의 역사에 접근해 그 가치를 이해하고, 더 확산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송두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북한 시내를 달리는 리어카… 박스안에 무엇이 있을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