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스타필드 작은미술관, ‘섬유예술(Textile Art)展’

특별함이 아닌 신선함으로 미술의 다양성 체험

강유미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1:57]

고양 스타필드 작은미술관, ‘섬유예술(Textile Art)展’

특별함이 아닌 신선함으로 미술의 다양성 체험

강유미 기자 | 입력 : 2022/01/20 [11:57]

지역 대표 문화공간으로 발돋움하기위해 우수한 예술 콘텐츠를 발굴하고 소개하는 고양 스타필드 4층의 작은미술관은 117~ 214일까지섬유예술(Textile Art)타이틀로 전시를 진행한다.

 

작은미술관은 예술과 대중이 만나는 접점을 확장하여 가까이 미술품을 즐길 수 있도록 스타필드와 아트인동산, ()한국미술협회고양지부가 함께 노력하고 있다. 이번 섬유예술은 가디, 이상미 작가의 2인 전으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천연염료를 사용한 화려한 색감과 따스한 질감으로 그림을 감상하는 이들에게 순수한 매력을 전달하는 가디(GADI) 작가는 매번 돌아오는 계절의 순환 가운데 멀리 있는 것이 아닌 가까운 곳에서 놓치고 있는 우리의 소중한 기억을 떠올려 보는 시간을 선사한다.

 

이상미(Lee Sangmi) 작가의 '절벽시리즈'는 캔버스에 염색한 거즈와 실로 붓질하듯 그림을 그렸다. 풀어헤친 거즈가 실이 되고 겹겹이 쌓은 거즈 조각이 부조가 되어 본래의 기능을 해체하여 거즈의 기억만 남기고 있고 절벽 속에서 발아한 거즈의 낱알이 춤을 춘다.

 

구상과 비구상 그리고 천연염료, 섬유 등의 재료로 자유롭게 표현된 작품들은 감상자 생각의 폭을 넓혀준다. 가디 작가는 염료를 사용한 담백한 채색으로 화면 속 이미지를 부각하여 포근함이 강점이다. 이상미 작가의 그림은 따뜻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재료선택의 폭을 넓혀 특별함이 아닌 신선함으로 대중을 만나 미술의 다양성을 체험하게 하여 예술이 주는 좋은 느낌과 즐거움을 공유하는 하고자 했다.

 

정은하 관장은 "개성 강한 작품은 관람객의 호기심을 자극하여 미술품의 매력을 증가시킨다. 섬유예술 이라는 주제로 이색적인 작품들이 전시되어 작가의 제작 의도를 알아가는 재미가 있다. 또한 그림으로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과 휴식을 얻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더욱 얼어붙은 계절에 가디 & 이상미 작가의 부드럽고 따뜻한 섬유작품들이 스타필드고양을 찾는 관람객들의 지친 마음을 녹여주는 마중물이 되길 희망한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국제사회에서 존경받는 나라 만들어 갈 것”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