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소식] 가을철 건강에 좋은 식물성 보양 식품 4

강유미 기자 | 기사입력 2022/10/04 [20:28]

[건강소식] 가을철 건강에 좋은 식물성 보양 식품 4

강유미 기자 | 입력 : 2022/10/04 [20:28]

 

계피가 인슐린 저항성이나 2형 당뇨병

관리, 혈당 수치조절에 도움을 준다는

점에서 차나 커피에 더해 마시면 좋다

 

당근과 사과 등은 가을철 건강 증진에 특히 좋은 식품으로 꼽힌다. 일교차가 클 뿐만 아니라 아침과 저녁으로 기온이 내려가는 시기다. 건강 증진을 위해 좋은 음식을 먹고, 운동해야 할 때다. 건강을 보충하기 위해 먹는 음식, 즉 보양식하면 고기 등 동물성 식품을 떠올리기 십상이다. 과일, 채소 등 식물성 식품 중에서도 보양이 되는 음식들이 있다.

 

◆ 사과= 사과는 사계절 먹지만, 특히 제철인 가을에 먹으면 더욱 맛이 좋다. 사과는 1회 섭취량에 4g의 식이섬유가 든 고섬유질 식품이다. 사과 껍질은 깎지 말고 깨끗이 씻어 과육과 함께 먹는 게 좋다. 사과 껍질에는 항산화 성분과 폴리페놀이 풍부해 만성 질환과 연관이 있는 산화 스트레스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

◆ 호박= 우리나라에서도 주황빛을 띤 늙은 호박을 볼 수 있는 시기다. 미국에서도 10월 말부터 11월 중순까지 호박을 많이 먹는다. 호박의 주황빛 색소인 베타카로틴은 항산화성분으로 작용한다. 일부 암의 위험률을 낮추는데 도움을 주고, 천식, 심장병, 시력 감퇴 등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 계피차= 향신료로 쓰이는 계피는 따뜻한 차 혹은 라떼와 잘 어울리며, 디저트에 뿌려 먹어도 맛이 좋다. 연구에 따르면 계피가 인슐린 저항성이나 2형 당뇨병을 관리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 같은 특별한 건강상 이슈가 없더라도 계피는 혈당 수치를 조절하는데 도움을 준다는 점에서 차나 커피에 더해 마시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

◆ 당근, 비트 등 뿌리채소= 구운 뿌리채소도 가을철 즐겨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당근, 비트, 감자 등은 구우면 맛도 좋고, 항산화 성분의 보고 역할을 한다. 비타민A와 C가 풍부해 독감 시즌 면역력을 유지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 무, 순무, 파스닙, 셀러리악 등도 이 시기에 먹을 만한 뿌리채소다.

 

  • 도배방지 이미지

모란봉의 겨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