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매나눔재단-온도시, 남북청년 함께하는 ‘원더풀 월드컵’

남북청년 어울려 8개팀 구성
일상 속 작은 통일 경험하는
즐겁고 의미 있는 시간 보내

강유미 기자 | 기사입력 2022/11/03 [19:08]

열매나눔재단-온도시, 남북청년 함께하는 ‘원더풀 월드컵’

남북청년 어울려 8개팀 구성
일상 속 작은 통일 경험하는
즐겁고 의미 있는 시간 보내

강유미 기자 | 입력 : 2022/11/03 [19:08]

‘남북청년 네트워킹 프로젝트’의 하나로 진행된 ‘원더풀 월드컵’은 남북청년이 축구를 통해 어우러져 하나(ONE)가 되는 자리를 마련했다.

 

열매나눔재단과 온도시는 지난달 29일 르꼬풋살 스타디움 잠실 제타플렉스점에서 오전 10시 원더풀 월드컵을 개최했다. 풋살 경기장에는 남한청년과 탈북청년 및 열매나눔재단, 온도시 관계자 등 50여 명이 모였다.

 

열매나눔재단이 온도시와 함께하는 ‘남북청년 네트워킹 프로젝트’의 하나로 진행된 ‘원더풀 월드컵’은 남북청년이 축구를 통해 어우러져 하나(ONE)가 되는 자리이다. 올 8월부터 시작한 ‘남북청년 네트워킹 프로젝트’는 남북청년이 문화·스포츠·예술 활동을 정기적으로 함께하며 일상 속 작은 통일을 경험하는 소통의 장을 만들고자 추진됐다. 온도시는 남한 거주 탈북청년과 함께 서로가 보유한 문화 및 취향을 공유하고, 다양한 교류 활동을 하는 남북청년 커뮤니티 모임이다.

 

남한청년과 탈북청년으로 8개의 팀이 구성, 그중 원더풀 월드컵에는 4개팀이 참여했는데 예선전과 결승전을 거쳐 1개팀이 우승팀으로 선정됐다. 혼성경기와 여성경기가 스페셜 경기로 진행됐으며, 경기에 참여한 여성들은 원더풀 월드컵에 앞서 4회에 걸쳐 축구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모란봉의 겨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