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여정 '막말' 담화에 "강한 유감 표해”

강유미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3:22]

통일부, 김여정 '막말' 담화에 "강한 유감 표해”

강유미 기자 | 입력 : 2022/11/24 [13:22]

통일부는 24일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막말 담화'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김여정 부부장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저급한 막말로 비난하고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 한반도의 긴장 국면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등으로 초래되었음에도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에 대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체제를 흔들어보려는 불순한 기도를 강력 규탄한다. 이러한 시도에 우리 국민은 누구도 동조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북한 당국에 대한 인식만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부장은 이날 한국과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 추진에 반발하면서 낸 담화에서 "남한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다"라며 한국 국민의 반정부 시위를 선동했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모란봉의 겨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