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영양보건사업 통해 북한에 물자 반입"

통일부, 올 2월부터 대북물자 반출 11건...52억 2천만원 상당

강유미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5:36]

"대북영양보건사업 통해 북한에 물자 반입"

통일부, 올 2월부터 대북물자 반출 11건...52억 2천만원 상당

강유미 기자 | 입력 : 2022/12/01 [15:36]

정부에서 지난해 9월부터 이달 10일까지 시행되는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을 통해 북한에 반입된 물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과 관련, "이 사업을 통해 반출 승인된 사업이 있었고 그중 일부는 북한으로 반입됐다"고 밝혔다.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은 북한 취약계층의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국내 민간단체 사업에 사업당 5억원 안에서 총 100억 원을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정부가 지난해 9월부터 신청을 받아왔으나 남북관계 경색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북한의 국경봉쇄가 장기화하면서 사업 요건을 갖춘 단체들이 많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당초 올해 6월 종료될 예정이던 사업의 기한을 1210일까지로 연장했다. 통일부는 이 사업의 기한을 추가로 연장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승인된 민간단체의 대북물자 반출은 총 11, 액수로는 522천만원 상당이다. 이 가운데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의 지원을 받은 사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별로 2월에 3(20억원)을 시작으로 31(5억원), 43(108천만원)에 이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인 81(44천만원), 9월에 1(5억원), 102(7억원)의 물자반출이 승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민간 차원의 대북 지원물자 반출은 민간단체의 신청이 있는 경우 요건 등을 검토해 부합할 경우 계속해서 반출 승인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유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칠보산 월락봉의 설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