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육성에 혁명승패 좌우...민족의 전도결정"

북한,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 창립 77주년 기념

송두록 기자 | 기사입력 2023/01/17 [11:34]

"청년 육성에 혁명승패 좌우...민족의 전도결정"

북한,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 창립 77주년 기념

송두록 기자 | 입력 : 2023/01/17 [11:34]

북한이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 창립 77주년을 맞아 청년 세대의 중요성을 부각하며 대를 이은 충성을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위대한 당의 손길아래 위훈 떨쳐가는 애국청년의 대부대' 제하 기사에서 "우리 당의 성스러운 역사는 곧 청년 중시의 역사"라며 "당이 새 세대 청년들을 어떻게 육성하는가 하는데 따라 혁명의 승패가 좌우되고 민족의 전도가 결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애국적이고 고상한 사상정신적 풍모를 지닌 청년들을 가지고 있는 나라는 어떤 고난과 세대교체 속에서도 끄떡없다""그렇지 못한 나라와 민족은 세대가 바뀌고 시련의 바람이 불 때 쉽게 흔들리며 혁명의 명맥이 끊기우게 된다"고 강조했다.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은 1946년 북조선민주청년동맹으로 창립됐다가 1951년 남조선민주청년동맹과 통합돼 조선민주청년동맹이 됐다. 이후 1964년 사회주의 노동청년동맹을 거쳐 1996년부터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2016년에는 '김일성사회주의' 부분을 '김일성-김정일주의'로 바꿨다가 2021년 다시 지금의 명칭으로 변경했다.

 

청년동맹은 당원을 제외한 만 1430세 모든 청년·학생층이 반드시 가입해야 하는 청년단체로 맹원 수는 약 500만 명으로 추정된다.

김정은 정권은 청년층의 사상적 이완 경향 속에 고강도의 사상교육을 벌이는 한편 나름의 물질적 지원도 늘리는 등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청년층의 변함없는 충성을 확보하는 것이 체제 안정에 시급한 요소라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칠보산 월락봉의 설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