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지원재단 해산 한다

관련사업에 51억원 지원...남북협력기금 지출 의결

장희원 기자 | 기사입력 2024/01/18 [19:47]

정부, 개성공단지원재단 해산 한다

관련사업에 51억원 지원...남북협력기금 지출 의결

장희원 기자 | 입력 : 2024/01/18 [19:47]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이 해산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개성공단지원재단을 해산하기로 작년 말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1118일 제33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서면으로 열고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개성공단지원재단) 해산 관련 사업에 516800만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는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개성공단지원재단은 지난해 말 해산이 결정됐으며, 지원금은 향후 청산법인으로 전환될 재단의 운영 경비로 쓰인다. 직원 5명 이내 규모로 운영되는 청산법인은 업무청산과 함께 채권·채무를 비롯한 재산관계 청산을 수행한다.

 

또 개성공단지원재단 운영경비 대출금 상환 기간 연장에도 7289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올해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운영(459200만원),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262100만원), 개성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사업(109800만원),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위탁운영(399400만원), 판문점 견학 통합관리 운영(215500만원)을 위한 지원안도 의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리명수 폭포 설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