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지방 인민들에 기초식품과 소비품 원만히 제공 못해“

김정은 “지방경제가 초보적 조건도 갖추지 못한 한심한 상태”
정치국 확대회의 결정 관철 투쟁에 인민군부대 동원지시' 서명

강유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1/26 [11:57]

북한"지방 인민들에 기초식품과 소비품 원만히 제공 못해“

김정은 “지방경제가 초보적 조건도 갖추지 못한 한심한 상태”
정치국 확대회의 결정 관철 투쟁에 인민군부대 동원지시' 서명

강유미 기자 | 입력 : 2024/01/26 [11:57]

'지방발전 20×10' 정책을 내놓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방경제 상황개선을 강하게 요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방공업 발전의 획기적인 이정표를 확정 명시함에 목표를 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9차 정치국 확대회의가 지난 2324일 열렸고 김 위원장이 참석했다고 2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지방 인민들에게 기초식품과 식료품, 소비품을 비롯한 초보적인 생활필수품조차 원만히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오늘날 우리 당과 정부에 있어서 도저히 외면할 수 없는 심각한 정치적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 과업 수행을 놓고 일부 정책지도부서들과 경제기관들에서는 현실적이며 혁명적인 가능성을 찾지 못하고 말로 굼뜨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금번 전원회의에서까지도 조건이 유리한 몇 개의 시·군에만 지방공업공장들을 건설하고 나머지 시·군들은 앞으로 건설 할 수 있는 준비나 다그치는 것으로 소극적인 태도를 취했다"고 실망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런 태도가 이어진다면 "우리 당의 경제발전 정책을 똑똑히 집행할 수 없으며 언제 가 인민생활에서 뚜렷한 변화를 가져올 수 없음을 군말 없이, 구실 없이 인정해야 한다"고 회의 참가자들을 질타했다.

 

이어 "지금 전반적인 지방경제가 초보적인 조건도 갖추지 못한 매우 한심한 상태"라며 "소극적인 것은 체질적으로 맞지 않는다. 할 수 있는가? 반드시 할 수 있으며, 또 할 것이다. 해야만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당의 지방발전 20×10 정책은 지난 시기 말로만 해오던 이상과 선전적인 것이 아니라 실지 계획성을 띤 실행 담보를 바탕으로 결단한 하나의 거대한 변혁적 노선"이라고 강조했다.

 

'지방발전 20×10' 정책은 김 위원장이 지난 15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0차 회의 시정연설에서 밝힌 지방 경제 개선을 위한 국가적 대책이다. 매년 20개 군에 현대적인 지방공업공장을 건설해 10년 안에 전국 인민의 초보적인 물질문화 생활수준을 한 단계 발전시키겠다는 내용이라고 연합뉴스가 밝혔다.

 

그는 도별로 해마다 2개 군에 지방공업공장을 건설하라고 지시하고, 이를 위해 인민군을 순차적으로 동원하는 계획을 세우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명령서 '지방공업 혁명을 일으킬 데 대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9차 정치국 확대회의 결정 관철 투쟁에 인민군부대들을 동원할 데 대하여'에 서명했다.

 

그는 또 "당 중앙은 지방 발전 정책 집행 정형을 놓고 도··군당 책임 비서들의 당성·인민성·책임성에 대하여 평가할 것"이라고 밝혀 당의 지방 담당자들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예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리명수 폭포 설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