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당 규율담당 간부 재무장

첫 강습회 진행...“내부 통제 수요 더 커진 방증”

송두록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17:26]

북한, 노동당 규율담당 간부 재무장

첫 강습회 진행...“내부 통제 수요 더 커진 방증”

송두록 기자 | 입력 : 2024/02/01 [17:26]

주민에 대한 통제와 감시를 강화하는 북한이 노동당에서 규율 위반을 감독하는 간부들의 기강잡기에 나섰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2931일 제1차 당규율조사부문 일군(간부) 강습회가 열렸다고 1일 보도했다.

 

강습회는 "당규율 조사부문 일군들을 재무장시키고 당의 정치 활동을 강한 규율 제도로 철저히 담보해나가기 위한 대책을 강구하는데 목적을 뒀다"고 통신은 전했다.

 

행사에는 최룡해가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 자격으로 참석했고, 당중앙 검사위원회 위원들과 각급 당위원회·규율조사부·당간부양성기관·국가검열위원회의 간부들도 자리했다.

 

강연자들은 "일군들이 온갖 부정적 현상들과 비타협적으로 투쟁하는 불굴의 투사, 진정한 인민의 수호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규율 위반행위와 투쟁에서 과녁을 바로 정하고, 규율감독 조사 사업을 옳은 방법론을 가지고 제정된 질서대로 진행하며, 당규율 문제 취급에서 공정성과 엄격성을 철저히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김철삼 당 중앙위 규율조사부장은 보고에서 규율조사부문 간부들이 "당 규율 건설의 기수, 전초병"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는 북한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종료와 맞물려 사회 분위기 이완을 우려해 주민에 대한 통제를 전반적으로 강화하는 흐름과 맞닿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대외 정세가 악화하는 상황에 내부 분위기를 다잡으려는 의도도 엿보인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통일부도 이번 강습회가 반동사상문화배격법·청년교양보장법·평양문화보호법 채택 등 북한의 내부 통제 강화 흐름의 일환으로 평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20211월 제8차 노동당대회를 계기로 당규율조사부를 신설하고 이번에 처음 당규율조사부문 일군 강습회를 진행한 것으로 볼 때 내부 통제 수요가 더 커진 방증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6월 열린 노동당 제88차 전원회의에서 '당 규율 건설을 심화시키기 위한 중요 대책'을 별도 의제로 논의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리명수 폭포 설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