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의 최우선은 사람...성장에 가치 더하자”

한전산업, 신년 첫 CEO 현장 안전경영 시행

장희원 기자 | 기사입력 2024/01/24 [17:17]

“안전의 최우선은 사람...성장에 가치 더하자”

한전산업, 신년 첫 CEO 현장 안전경영 시행

장희원 기자 | 입력 : 2024/01/24 [17:17]

 한전산업개발()(대표이사 함흥규, 이하 한전산업)2024년 신년을 맞이하여 안전 일터 구현을 위한 CEO 현장 안전경영에 나섰다.

 

한전산업은 함흥규 대표이사가 17~18일 양일 간 한전산업개발 하동사업처, 옥내화건설사무소, 여수사업처를 방문해 현장 안전경영을 시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현장경영은 함흥규 대표가 신년사를 통해 강조한 안전 일터 구현을 위하여 CEO 및 경영진의 안전문화 철학을 전파하고, 현장과의 소통을 통한 노사 간 화합을 바탕으로 안전중심 조직문화 강화위해 마련됐다.

 

함흥규 대표이사는 현장 순시를 통해 발전설비 안전 점검을 진행, 정비 TBM(Tool Box Meeting : 작업 전 안전점검회의)을 참관하며 역무수임에 대한 현장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 인사를 했다.

 

한전산업 하동사업처의 정비 TBM은 지난해 개최된 고용노동부 및 안전보건공단 주최의 건설현장 작업 전 안전점검회의 우수 사례 공모전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하동사업처의 TBM 영상은 중대재해 감축을 위하여 여러 건설현장에서 모범사례로 벤치마킹되어 사용되고 있다.

 

함흥규 대표는 안전사고는 가족의 불행이자 국가적 손실로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안전의 최우선은 사람이라는 일념으로 성장에 가치를 더하는 한전산업이 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한전산업개발 함흥규 대표(가운데)가 한전산업 여수 사업체 현장을 방뭄해 현장직원들의 노고에 인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리명수 폭포 설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