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순항미사일 여러 발 서해상으로 발사

올해 4번째 "정밀타격능력 높이려는 의도"

송두록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16:09]

북한, 순항미사일 여러 발 서해상으로 발사

올해 4번째 "정밀타격능력 높이려는 의도"

송두록 기자 | 입력 : 2024/02/02 [16:09]

북한이 2일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을 여러 발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오늘 오전 11시께 북측 서해상으로 발사한 순항미사일 수 발을 포착했으며,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미국 측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으며, 북한의 추가 징후와 활동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평양 인근에서 서해상으로 신형 전략순항미사일 '불화살-3-31' 여러 발을 발사했고, 28일에는 함경남도 신포시 인근 해상에서 불화살-3-31 2발을 발사했다. 사흘 전인 지난달 30일에는 서해상으로 기존의 '화살-2'을 발사했다.

 

이날 순항미사일은 평안도 내륙에서 서해상으로 발사됐을 가능성에 군 당국은 무게를 두고 있다.

 

우리 군의 탐지자산이 포착한 비행시간은 몇십 분 정도에 그쳤다. 사거리도 15002로 추정됐던 지난달 30일 화살-2형 발사 때보다 짧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발사된 북한 순항미사일이 화살-2형인지, 그 개량형인 불화살-3-31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올해 들어 4번이나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배경에 대해 "정밀타격 연습을 통해 타격의 정확도를 높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장영근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미사일센터장은 "북한은 전략순항미사일을 개발해 지상 이동식발사대(TEL), 잠수함, 함정, 전투기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시험발사함으로써 한미의 방어능력을 제한하는 각종 시나리오를 보여주고자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리명수 폭포 설경
광고
광고
광고
광고